•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운데)와 지도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문제에 대해 "지금은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도중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적절한 시기에 문재인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문 대통령의 회견에 대해 "진정성으로 국민과 소통한 시간이었다"며 "대통령은 사면 대전제로 국민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의 뜻을 존중한다"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대통령은 저의 제안으로 민주당이 추진하는 이익공유제가 바람직하다고 평가했다. 그것을 강제가 아닌 자발적 참여로 시행하기를 주문했다"면서 "저희 생각과 같다.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매력적 인센티브를 준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야기한 불평등의 심화를 총력 저지하겠다. 재정이 중심적 역할을 하되, 민간의 '사랑 나누기' 이익공유제를 병행하겠다"면서 그는 "단기적으로는 재난지원금 같은 긴급지원이 중요하다.방역상황과 민생 실태를 살피며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1/01/18 23:22:19 수정시간 : 2021/01/18 23:22: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