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무소속 홍준표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자신의 복당 문제에 '상당 기간 어렵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배은망덕하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3일 페이스북에서 "사람의 도리상 주호영 원내대표가 복당 문제를 앞장서서 풀어줄 것으로 여태 착각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홍 의원의 복당 관련 질문에 "상당 기간 어렵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반대하는 의원이 많고 30~40대 여성이나 화이트칼라층의 비호감도가 높아 복당은 당의 분열로 연결된다"며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그런 모습은 곤란하다"고 했다.

이를 두고 홍 의원은 "두 번이나 탈당해서 복당한 분 말씀치고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홍 의원은 또 "30~40대들이 국민의힘을 싫어하지, 홍준표를 싫어하나.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같이 힘을 합치는 것이 맞지, 분열돼 치르겠다는 것은 무슨 해괴한 논리인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2/03 20:31:24 수정시간 : 2020/12/03 20:31:24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