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행의 전철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 국면"
"추가 방역 강화 논의…냉정하고 지혜롭게 판단해야"
  • 정세균 국무총리가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지 못한다면 하루 1000명까지 확진자가 늘어날 거라는 전문가들의 우려가 현실이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제주를 포함한 17개 시·도 전체에서, 특히 서울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올 정도로 상황이 매우 심각하고 긴박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6일 밤 12시를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69명이 추가됐다.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525명, 해외유입 사례는 44명이다. 이로써 누적 확진자 수는 3만2887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로 1명 추가돼 누적 516명(치명률 1.57%)이 됐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넘어 국내에서도 재확산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라면서 “지난 3월 이후 8개월 만의 최고치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학교, 교회 등 지역과 시설을 가리지 않고 우후죽순으로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더구나 젊은 층을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급증하면서 확산 속도마저 빨라지고 있다”며 “세계 여러 나라가 겪는 대유행의 전철을 우리도 밟을 수 있는 중차대한 위기 국면”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수도권의 거리 두기는 2단계, 호남권에서는 1.5단계로 높여 시행하고 있지만, 효과가 나타나려면 시간이 좀 더 필요하다”며 “섣부른 낙관이나 지나친 비관은 금물이며 상황을 냉정하게 평가하고 지혜롭게 대처해야 할 때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회의에서는 추가적인 방역 강화 조치방안에 대해 논의한다”며 “방역이 강화될수록 국민께는 더 큰 제약과 불편을 드리게 되지만 지금의 확산세가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진다면 서민경제와 국민 생활에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최근 2주간 주말을 지내고 나면 확진자가 더욱 늘어나는 패턴을 보여주고 있다”며 “국민께서는 가급적 집 안에 머물러 주시고 모임이나 회식 등 사람들과의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방역 당국과 지방자치단체는 지역별로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해 충분한 병상을 미리 확보해 달라”며 “지난번 대구·경북에서 중증환자가 병상 부족으로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한 일이 다시 일어나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7 10:18:55 수정시간 : 2020/11/27 10:18:55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