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만금 그린뉴딜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22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12월3일 정오까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통보를 종로구 보건소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9일 저녁 종로구에서 한 모임에 참석했는데, 다른 참석자 한 분이 21일 오후 코로나 19 양성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 대표 본인은 22일 오전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보건소 조치에 충실히 따르겠다"며 "국민과 당원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이 대표가 자가격리에 들어가는 것은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이 대표는 지난 8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스튜디오에서 인터뷰를 했다가, 직전 출연자의 확진 판정으로 자가격리를 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1/22 20:41:58 수정시간 : 2020/11/22 20:41:58
SNS 소비자가 뽑은 2020 올해의 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