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군에서 부사관 부족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군별 부사관 임관 현황’에 따르면 현재 우리 군의 부사관 운영인력은 총 11만5708명으로 정원(12만7209명) 대비 1만1501명 부족하다.

각 군별 정원 대비 부사관 부족 인원 수는 △육군 1만667명 △해군 58명 △공군 390명 △해병대 386명이다.

5년간 평균 충원율은 △육군 86.7% △해군 94.3% △공군 101.8% △해병대 70.8% 등이다.

계급별 부족 인원 수는 하사 6610명, 중사 1644명이다.

박 의원은 “부사관 충원율을 높이기 위한 부사관 처우 및 인력운용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10/16 17:41:13 수정시간 : 2020/10/16 17:4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