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주재…군사통신선 재가동도 요청
  •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대통령 주재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 사건과 관련해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남과 북이 각각 파악한 사건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다”면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 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국가안보실 제1차장인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 3시부터 4시30분까지 회의 결과”라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면서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적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면서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NLL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인 중국 어선들도 있다”면서 “중국 당국과 중국 어선들에 대해서도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에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17:36:03 수정시간 : 2020/09/27 17:3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