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일부 보수단체들이 개천절 집회를 계획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불법집회 참여자는 현장에서 즉시 검거하고, 운전면허 정지 등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개천절에 벌어지는 모든 불법집회에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며 “특히 서울시 경계, 한강다리, 집회장소까지 삼중의 차단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일부 보수단체에선 개천절 집회를 강력하게 단속하겠다는 정부의 경고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등을 촉구하며 차량 집회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정 총리는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개천절 집회에 대해 응답자의 80%, 차량집회에 대해서는 70% 이상의 국민들이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면서 공권력을 행사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에 코로나19 방역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우려와 관련해 "이번 만큼은 부모님과 친지들을 직접 대면하지 않고 안전과 건강을 챙겨드리는 것이 최대의 효도이고 예의"라고 언급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유통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 "해당 백신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조속히 확인하고 이를 투명하고 소상히 보고하겠다"며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게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7 16:38:10 수정시간 : 2020/09/27 16:38: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