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홍걸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장수호 기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선관위는 재산 축소신고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을 서울중앙지검에 수사의뢰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지난 총선 후보자 등록 당시 10억원이 넘는 아파트 분양권을 누락하고 4주택을 3주택으로 축소 신고한 사실이 드러나 민주당에서 제명됐다.

또한 선관위는 국회의원이 된 뒤 신고한 재산이 총선 전 재산 신고액보다 11억원 이상 늘어 축소 신고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에 대해 범죄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서울서부지검에 '수사자료통보'했다.

기자소개 장수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5 22:57:59 수정시간 : 2020/09/25 22:57: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