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경계태세 강화 지시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북한이 우리 민간인을 총격 사살하고 시신을 불태운 사건과 관련해 “책임 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하라”고 북측에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 받고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북한의 만행을 강력히 규탄하고, 이에 대한 해명과 책임자 처벌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우리 국민을 대상으로 저지른 만행에 따른 모든 책임은 북한에 있음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또 NSC는 “북한군이 아무런 무장도 하지 않고 저항 의사도 없는 우리 국민을 총격 사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면서 “북한은 이번 사건에 모든 책임을 지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하게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면서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군을 향해 “경계태세를 더 강화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 할 만반의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4 17:29:32 수정시간 : 2020/09/24 17: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