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국정원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박지원 국정원장은 21일 “국정원이 앞으로 어떤 경우에도 국내정치에 절대로 관여하지 못하도록 법률로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개혁 전략회의에 참석한 뒤,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방침을 전했다.

이를 위해 박 국정원장은 정치개입 금지와 대공수사권 이관을 골자로 하는 ‘국정원법’ 개정안이 빠른 시일 내에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총력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또 대공수사권과 이관과 안보침해 관련 업무체계 재편 의지도 나타냈다. 또한 검찰 및 경찰과의 업무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후속대책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고 했다.

박 국정원장은 과학정보 역량 강화 계획을 밝히는 한편 여성·청년·장애인의 역량도 적극 활용하겠다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21 16:14:55 수정시간 : 2020/09/21 16:1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