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지도자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19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하루 앞둔 18일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불교 지도자들과 청와대에서 만나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이 불교 지도자들을 초청해 간담회를 한 것은 지난해 7월에 이어 취임 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2018년 저는 평양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평화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8000만 우리 민족과 전 세계에 선언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불교계는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평화 안정 기원하는 법회를 열어줬고,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평화 통일을 염원하는 기도를 해줬다”며 사의를 표했다.

그는 “불교는 1700년간 이 땅의 고난을 이겨내는 힘이 됐다”면서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언제가 불교가 있었다”면서 “남북 교류의 길을 열고, 한반도 평화의 길을 앞당기는 데 불교계가 항상 함께 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서도 “불교계는 코로나 초기부터 앞장서 방역을 실천해 주셨다”면서 “법회를 비롯한 모든 행사를 중단했고, 사찰의 산문을 닫는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셨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 주셨다”면서 “5월에서는 천년 넘게 이어온 연등회마저 전격적으로 취소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주셨다”고 강조했다.

그는 “불교계가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국민들께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되어 주실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인 원행스님, 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진각종 통리원장 회성정사,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스님, 태고종 총무원장 호명스님, 총지종 통리원장 인선정사, 대각종 총무원장 만청스님 등 13명이 참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8 14:06:55 수정시간 : 2020/09/18 14:0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