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정애 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는 17일 독감 백신 무료지원을 확대하자는 국민의힘의 요구를 반영하지 않고 1조4431억원 규모의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정부 원안대로 의결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정애 보건복지위원장은 이날 오후 전체회의에서 "여야 간사가 4차 구경안에 대한 비공개 논의를 벌였으나,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차질 없는 예산 집행으로 국민의 부담을 덜기 위해 복지위원회는 추경안을 원안대로 의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민의힘이 주장한 독감 무료지원 확대의 경우 필요하다는 의견과 현실성과 형평성이 떨어진다는 의견이 맞선 만큼, 부대 의견으로 달아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기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독감 백신 약 3000만명 분을 확보했다. 이는 우리 국민 60% 가량이 맞을 수 있는 분량이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코로나19와 가을철 독감 유행 시기로 '트윈 데믹'이 우려된다며 전 국민 독감 예방 접종 필요성을 주장했다.

이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도 국민 전체의 절반 이상에 독감을 맞춘 나라는 없다"며 "국민의 수요를 고려해 (다른 나라보다) 10%를 더 높여서 60%까지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7 15:29:09 수정시간 : 2020/09/17 15:29:09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