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6일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정상이 1차 남북정상회담을 기념해 심은 소나무 앞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16일, 재작년 채택된 9·19 평양 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와 관련해 “북측도 나름대로 합의를 준수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인영 장관은 이날 취임 후 처음으로 판문점을 방문해 현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사적 갈등 상황을 막아내는 장치로써 ‘평양공동선언’과 ‘남북군사합의’가 중요한 기능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북측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는 “분명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도 “이후 김정은 위원장이 대남군사행동 보류를 지시한 것은 더 이상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판단했다.

그는 “코로나 상황이 완화된다면 10월부터라도 판문점 견학과 비무장지대(DMZ) 평화의 길을 신속하게 재개할 것”이라면서 “판문점에서 소규모 이산가족 상봉도 제의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9/16 15:48:37 수정시간 : 2020/09/16 15:48:37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