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에서 세 번째)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으로부터 현황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남 아산 호우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복구를 위한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이날 충남 아산시 송악면 평촌리 등 피해복구 현장을 점검하고, 현장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 지역은 지난 7일 정부가 집중 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곳이다. 아산과 함께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곳은 충남 천안과 경기 안성, 강원 철원, 충북 충주·제천·음성 등 7곳이다.

정 총리는 “대통령이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준 만큼 정부는 피해 복구가 최대한 빨리 이뤄지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호우) 피해가 과거보다 커졌다. 지구온난화 등으로 피해 복구 기준을 재설계하는 방안 등을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와 아산시에는 “임시방편의 복구가 아닌 항구적인 복구를 해서 다시는 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또한 이날 인근 초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 대피 시설을 찾아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충남도와 아산시에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살피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8 22:59:36 수정시간 : 2020/08/08 22:59:3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