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 수석은 6일 MBC의 ‘검언유착’ 의혹을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것에 대해 강력 부인하며 조선일보 측에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앞서 권경애 변호사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동훈은 반드시 내쫓을 거고 그에 대한 보도가 곧 나갈테니 제발 페북을 그만두라’는 호소 전화를 받았다”면서, 전화를 건 사람에 대해 “매주 대통령 주재 회의에 참석하는, 방송을 관장하는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조선일보는 이날 “법조계에서는 (전화를 건 사람으로) 윤 수석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거론됐다”면서 “윤 수석은 본지의 연락에 답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윤 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권 변호사에게 전화를 한 적 없다”면서 “권 변호사를 알지도 못한다”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보도를 한 조선일보에 대해서는 “허위 보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윤 수석은 “조선일보는 제가 답하지 않았다 했으나, 조선일보는 저에게 아무 질문도 하지 않았다”면서 “단지 조선일보의 전 청와대 출입기자로부터 두 통의 부재중 전화가 어젯밤에 있었을 뿐이다. 한밤에 전화를 받지 않은 것을 악의적으로 보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허위보도를 사과하고, 정정보도를 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6 17:03:36 수정시간 : 2020/08/06 17:03:36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