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명예를 훼손했다며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를 고소했다.

조국 전 장관은 2일 자산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명 기업 대표의 무책임한 행동은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김상현 대표는 지난 2019년 9월2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조국은 코링크를 통해서 중국 공산당의 돈과 도움을 받았다”고 적었다.

김 대표는 “확인이 안 된 거라 문제가 된다면 저를 고소하라”라면서 “감옥에 가야 한다면 기꺼이 가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김 대표는) 자신의 글이 확인되지 않은 사실임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법을 조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와 제 가족 그리고 선친에 대해 차마 입에 담거나 글로 옮기기가 주저되는 쓰레기 같은 허위비방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자들과 위와 같은 수준의 허위 글을 유튜브 첫 화면 및 제목에 배치하고 클릭 수 조회를 유도하는 유튜브 운영자들에 대해서도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부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8/02 14:53:52 수정시간 : 2020/08/02 14:5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