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소재·부품·장비 관계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의 수출규제가 1년이 지난 데 대해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면서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를 방문해 “대한민국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해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무역을 외교적 압박 수단으로 활용한 일본과 달리 국제사회와 협력해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해 국제적인 차별화를 두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을 대상으로 했던 핵심 관리품목 100개를 전 세계로 확대해 338개로 대폭 늘리고 ‘소부장 으뜸기업’ 100개를 선정해 세계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육성하겠다”면서 “디지털 공급망과 스마트 물류체계를 구축해 공급망 변화에 신속히 대처하고, 소재혁신 AI 플랫폼으로 신소재 개발에 드는 비용과 시간을 70% 이상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첨단산업 유치와 유턴으로 첨단산업의 세계공장이 되겠다”면서 “첨단산업 클러스터 조성으로 국내외 공급, 수요기업이 모여 협업할 수 있도록 하고, 기존 산단에 첨단투자지구를 새로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재·부품·장비와 첨단산업의 성장이 경제위기 극복이고 산업 안보이며 혁신성장의 길”이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9 13:54:29 수정시간 : 2020/07/09 13:5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