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데일리한국 박현영 기자] 국토교통부는 친환경 수소 물류체계 구축을 앞당기기 위해 지난 3일 물류·수소업계 등을 아우르는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고 5일 밝혔다.

이 협의체에는 모두 22개 단체 및 기관이 참여했다. 물류기업에서는 CJ 대한통운·현대글로비스·쿠팡·통합물류협회 등이, 수소에너지 관련 기업에서는 현대자동차·수소에너지네트워크·덕양·가온셀·수소융합얼라이언스 추진단(H2KOREA) 등이 참여했다. 한국철도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도로공사 등의 기관도 포함됐다.

앞으로 수소 물류 얼라이언스는 분기별로 1회 이상 회의를 열고 수소 화물차 보급 시범사업 추진 방안을 점검, 논의한다. 물류체계 구축 확산을 위한 홍보와 정책 발굴을 위한 자문기구 역할도 맡는다.

국토부는 시범사업을 위해 오는 2021년까지 군포 물류단지 등 물류거점에 전기화물차(1톤) 충전시설과 운전자 쉼터를 결합한 형태의 수소 화물차 충전스테이션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성훈 국토부 물류정책과장은 "에너지사용량이 큰 물류산업에 수소에너지가 도입, 확산하면 수소 경제 도약을 위한 핵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박현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5 11:19:00 수정시간 : 2020/07/05 11:2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