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일 청와대 참모를 대상으로 한 다주택자의 주택 처분 권고 입장이 유지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권고 사항을 이행하지 않은 참모들도 있다’는 지적에 “당연히 권고가 유지된다”면서 “권고에 따라서 집을 파신 분도 있다”고 말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은 지난해 12·16 부동산 대책 발표 당시 청와대 고위공직자들을 향해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을 처분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6개월 안에 팔았으면 좋겠다는 권고였다”면서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6개월 지나서 팔수도 있다. 그 안에 반드시 팔고 신고하라 이런 의미로 말씀드린 것은 아니라고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도 각자 사정에 따라 권고한대로 팔아야 한다”면서 “그때 말씀드린 대로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당시 발표했던 내용 그대로”라고 부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7/01 15:07:25 수정시간 : 2020/07/01 15:28:40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