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보회의서 “3차 추경 국민 요구에 국회 응답해 달라”
  •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한 번 혼연일체가 돼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하겠다”면서 “이에 대한 정부의 전략과 계획을 국민들께 보고할 수 있도록 준비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일본이 일방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단행한 지 1년이 지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지만, 성과에 머물 형편이 못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 세계는 코로나 상황 속에서 보호무역주의와 자국이기주의가 강화되고 있으며, 국제분업 체계가 균열되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면서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대단히 심각한 위협”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제는 위기에 수세적으로 대응하는 수준을 넘어서야 한다”면서 “보다 공세적으로 전환해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서는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의 뒷받침이 절실하다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의 임기가 시작된 후 벌써 한 달인데, 자칫하면 아무 것도 하지 못한 채 첫 임시국회의 회기가 이번 주에 끝나게 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한 국민들의 경제적 고통을 국회가 더는 외면하지 않으리라 믿는다”면서 “3차 추경을 간절히 기다리는 국민들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주실 것을 다시 한 번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정부가 지난 4일 국회에 제출한 3차 추경은 역대 최대 규모인 35조 3000억 원이다. 정부·여당은 6월 임시국회 회기가 끝나는 다음 달 3일 이전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6/29 14:51:58 수정시간 : 2020/06/29 14:51:5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