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고위공직자 재산 수시공개…"배우자·처제 공동명의 아파트로 팔기 곤란"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사진은 지난 28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 결과에 대해 브리핑하는 강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지난 2월 임명된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자신과 가족의 명의로 24억원이 넘는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공개한 고위 공직자 재산 수시공개 자료에 따르면 강 대변인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10억4000만원, 배우자 명의 잠원동 아파트 지분 5억2400만원, 배우자 소유의 토지 1억4799만원, 본인과 배우자의 예금 3억7703만원과 배우자 명의의 해외주식 3억6833만원 등 24억2269만원을 신고했다.

문재인 정부 고위 공직자 사회에서는 ‘2주택자’를 사실상 금지하고 있다.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도 수도권에 집을 2채 이상 보유하고 있을 시 불가피한 사유가 없다면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강 대변인의 재산이 공개된 뒤 2주택자 논란으로 확산되자 청와대는 이날 ‘배우자가 지분 절반을 가진 아파트는 결혼 전 장인이 생전 딸들에게 증여한 집이며, 나머지 지분은 거주 중인 처제가 보유하고 있어 실제론 1.5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배우자와 처제 명의로 된 아파트인 만큼 당장 매도하긴 어렵다는 입장을 내놓은 셈이다.

지난 1월 임명된 김미경 청와대 균형인사비서관은 배우자 공동명의의 서울 서초구 우면동 아파트 8억9000만원, 부모님 공동명의의 서울 은평구 아파트 6억3000만원, 예금 5억7680만원 등 18억8036만원을 등록했다.

국민소통수석실 산하 홍보기획비서관으로 내정된 한정우 춘추관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양천구 아파트 2억4800만원과 배우자 공동명의인 서울 구로구 아파트 1억5600만원, 어머니 명의로 된 구로구 고척동 아파트 2억3400만원, 예금 1억2056만원, 채무 4억4078만원 등 3억3345만원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그는 재산신고 이후 구로구 빌라를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중 국무총리비서실 민정실장은 배우자 명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동 아파트 6억1200만원, 예금 1억9184만원 등 8억4756만원을 신고했다. 김영수 공보실장은 배우자 명의 경기 고양시 아파트 3억8000만원과 예금 3억7025만원 등 7억2139만원을 신고했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5/29 17:48:28 수정시간 : 2020/05/29 17:48:28
소비자가 주목한 금융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