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인재영입 2호인 원종건(27) 씨가 미투 의혹이 불거지면서 스스로 인재 영입 자격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원 씨는 2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인재 영입 자격을 스스로 내려 놓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미투)논란이 된 것만으로도 당에 누를 끼쳤다”며 “그 자체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원 씨는 과거 그의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가 인터넷 커뮤니티에 ‘미투’ 관련 글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됐다. A씨는 원 씨에게 성폭행, 가스라이팅(타인의 심리와 상황을 교묘히 조작해 지배하는 행위) 등의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는 당시 폭행 피해 사진과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을 함께 올리며 폭로에 대한 신빙성을 주장했다.

  • 미투 논란 의혹이 제기된 더불어민주당 2번째 영입인재인 원종건 씨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입장을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 연합
원 씨는 입장문에서 관련 사건에 대해 “아무리 억울해도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것이 합당하다”며 “게다가 민주당이 선거 목전에 있어 제가 아무리 억울함을 토로해도 진실공방 자체가 부담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투를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겠다며 “(미투 제보자는) 제가 한때 사랑했던 여성으로, 함께했던 과거에 대해 함께 고통받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고 말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사실관계를 확인하며 대응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자유한국당은 민주당 영입인재 정책을 향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성일종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만약 (폭로한) 이 내용이 모두 사실이라면 원 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원 씨의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천현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28 10:46:04 수정시간 : 2020/01/28 12:06:21
=2019 결산 선택! 2020suv 에너지녹색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