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이 "진영 정치에서 벗어나 실용적 중도정치를 실현하는 정당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안 전 의원은 19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1년 4개월 만에 귀국한 뒤 기자회견에서 "실용이란 이상적인 생각에만 집착하는 것을 거부하고, 실제로 문제를 해결하고 세상을 변화시키는데 초점을 두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또 "7년 전 저를 불러주셨던 국민의 바람을 다시 가슴 깊이 담고 초심을 잃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를 두고 안 전 의원이 신당 창당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당권을 내려놓고 안 전 의원에게 협조하는 것을 전제로 할 경우 바른미래당을 재창당 수준으로 리모델링할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안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금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문제의 기저에는 현 정권의 진영논리에 입각한 배제의 정치, 과거지향적이며 무능한 국정운영이 자리잡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그는 또 "그 반대편에는 스스로 혁신하지 못하며 반사이익에만 의존하려는 야당들이 있다"고 지적한 뒤 "이런 구조가 바뀌지 않는다면 우리에겐 내일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잡고 국정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데 앞장서겠다"며 "헌법정신을 수호하고 법이 지켜지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 가짜 민주주의 등장과 권력의 사유화를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9 19:36:12 수정시간 : 2020/01/19 19:36:12
센스 추석선물 주목할만한 분양 주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