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 총리에 임명장 수여…“국회·야당과의 협력·타협 정치 적임자”
정세균 총리 “경험과 노하우 잘 살려 문재인정부 후반기 성공에 일조하길 희망”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지명 배경에 대해 “정 총리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삼권분립에 대한 논란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환담장으로 이동해 “국회의장을 역임했기 때문에 당연히 삼권분립을 침해하는 것이라든지 또는 삼권분립을 무시하는 정치적 공격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그런 (정치적) 공격이 당연히 예상됨에도 불구하고 후보자로 이렇게 모시게 된 것은 지금 우리의 정치 상황 속에서 정 총리만한 적임자가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또 국민들로 볼 때도 참으로 실망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는 국민들을 통합시키고 단결을 시켜주는 구심점 역할을 해줘야 하고,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하고 타협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면서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서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오히려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기능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치에서 대화하고, 타협하고, 소통하고 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것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면서 “정 총리께서는 6선 국회의원이고, 또 국회의장을 하셨기 때문에 국회·야당과 대화 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타협해 나가는 정치를 이끌어 가는데 가장 적임자”라고 치켜세웠다.

특히 문 대통령은 “사실 저도 그런 (협력·타협)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저에게는 부족한 부분이기도 하기 때문에 총리님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면서 “통합의 정치, 또 협치를 꼭 좀 이끌어 주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또 정 총리는 실물경제 출신의, 산업부 장관도 역임했기 때문에 경제에 대한 식견이나 경륜도 아주 높다”면서 “경제인들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우리 경제가 잘될 수 있게끔 측면에서 많이 지원해주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이에 정세균 총리는 “중책을 맡겨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꼭 좋은 성과를 내서 거기에 보답해야겠다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화답했다.

정 총리는 “대통령께서 말씀하신 것처럼 제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또 어떤 일을 잘할 수 있을까 많은 생각을 해봤다”면서 “많이 부족하지만 제가 가진 경험이나 노하우가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잘 살리면 문재인정부 집권 후반기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가는데 일조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정말 최선을 다해 노력을 해보고 싶다”면서 “아마 내각의 국무위원들이나 많은 공직자들도 함께 힘을 모으면 틀림없이 성공하는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20:27:59 수정시간 : 2020/01/14 20:27:59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