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취임사서 ‘민생경제·사회공정·나라안전’ 강조
  • 1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총리 취임식에서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취임 일성으로 “정부는 혁신성장에 전력투구해 경제 활력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밝혔다.

기업인 출신으로 폭넓은 실물경제 경험을 지닌 정세균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취임사를 통해 “대외 경제의 불안정성을 뛰어넘어 지속가능하고 항구적인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경제를 살리는 힘은 기업으로부터 나온다”면서 “기업이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새로운 도전에 나설 수 있도록 정부가 먼저 혁신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특히 그는 “신산업에 대한 사후규제 도입과 같은 과감한 규제개혁을 통해 불확실성을 줄이고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는데 정부의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겠다. 아래로부터 올라오는 경제의 힘이 전체의 성장을 이끄는 지혜를 발휘하겠다”면서 “경제가 통계상으로 호전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국민이 피부로 체감하실 수 있도록 민생경제를 살려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국회의장을 역임하기도 한 정 총리는 “진정성 있는 소통과 협치로 사회통합을 이뤄내겠다”면서 “첨예한 갈등 사안에 대한 국민 의견을 경청하고 국회와는 소통을 넘어 실질적인 협치를 이뤄나가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사회의 공정을 높이고 나라의 안전을 다지겠다”며 △사회 각 분야의 불공정 개선 △사회 안전망 확충으로 불평등·양극화 해소의 토대 마련 △교통·산재·자살 등 3대 요인의 사망자 감소 △자연·환경 재난에 대한 안전 강화 등을 약속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7:41:19 수정시간 : 2020/01/14 17:41:19
조경&커뮤니티 특화 APT 국민기업가치경영 新한류 K게임 2020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