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강제징용 피해자 동의없는 정부 간 합의 안돼”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20.01.14 12:18
2020 신년기자간담회…“도쿄올림픽 개막식, 한국 대표 참석할 수 있을 것”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관련 “피해자들의 동의 없이는 한일 간 정부가 아무리 합의해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을 주제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강제징용 문제 해법을 구상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측에서만 제시한 해법만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한일 간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 나간다면 충분히 해결될 수 있다”며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들의 동의를 받는 해법안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예정된 도쿄 하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때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했다”며 “도쿄올림픽 개막식 때도 한국 대표가 참석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20/01/14 12:18:14 수정시간 : 2020/01/14 16:4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