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져
  • 청와대 전경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근무한 검찰 출신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연합뉴스와 당국에 따르면, 이 행정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 행정관은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혐의를 수사한 일과 관련해 불거진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인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 행정관은 신변을 비관하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2/01 19:05:18 수정시간 : 2019/12/01 19:05:18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차별화된 혁신적 성장전략 기업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