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이낙연 총리, 일왕 즉위식 참석…한일관계 개선 역할에 '주목'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3 12:34
22∼24일 2박3일간 방일 기간중 아베 일본총리와 만난다
이낙연 총리, 23일 아베 총리가 주최하는 연회에 참석해
  •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낙연 총리가 오는 22일 열리는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에 정부를 대표해 방문한다.

13일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총리실은 이날 오후 ‘이 총리의 방일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총리실은 이날 오후 이낙연 총리가 오는 22∼24일 2박3일간 일본을 방문할 계획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이번 이 총리 방일 소식에 일왕 즉위식을 계기로 아베 신조 총리와의 회담 가능성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회담이 성사될 경우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 이후 1년여만에 한·일 최고위급 대화가 성사되는 셈이기 때문이다.

이와관련, 총리실측은 이총리가 오는 22일 출국해 오후에 열리는 일왕 즉위식에 참석한뒤 당일 저녁 궁정연회에도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23일에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주최하는 연회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자연스럽게 이총리와 아베총리간 만남이 이뤄질 전망이다.

일왕 즉위식은 1990년 아키히토 일왕 즉위식 이후 30여년 만에 이뤄지는 일본의 국가적 행사다. 이 때문에 우리 정부의 최고위급 인사가 참석하는 것은 그 자체로 얼어붙은 한일관계를 개선할 수 있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 총리가 이번 방일을 계기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된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3 12:34:18 수정시간 : 2019/10/13 15:12:23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