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주52시간 근무제 보완책 마련하라”…경제부총리에 지시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11 16:16
“약해진 민간 활력, 신속한 재정집행으로 보완”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내년 주 52시간 제도의 확대와 관련해 관련 입법을 추진하는 한편 새로 구성되는 경사노위 등으로부터 의견을 청취해 필요한 보완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홍남기 부총리로부터 1시간 30분 간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한 정례보고를 받고 이같이 주문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 둔화 등으로 민간 부문 활력이 약해지는 상황에서 재정을 통해 효과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정부 기본 책무”라면서 “연내 재정 집행과 더불어 내년 1분기에도 재정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 건전성은 견고하나 최근 거시경제 지표상 긍정적·부정적 지표가 혼재하는 만큼 확장적 재정정책 일환으로 올해 예산이 최대한 집행되도록 중앙·지방정부 간 협력을 통해 이·불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보고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예산안과 세법안, 경제 입법안의 국회 심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경제 활력을 지원하는 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또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를 가동해 일부 과제를 발표했고, 2차 인구정책 TF를 구성해 남아있는 의제들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서는 “수출규제 100일이 지났는데 그동안 우리 기업·정부가 열심히 대응한 덕분에 대체로 무난하게 대처해 왔고, 소재·부품·장비의 수입선 다변화·자립화·국산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됐다”며 부처의 노력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산업자원부의 소재·부품 산업 정책관실, 중소벤처기업부의 해외시장 정책관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과학기술혁신조정관실의 직원들 노고가 특히 많았다”면서 “대책 수립부터 밤낮없이 총력을 기울이느라 건강에 무리가 갈 정도라 들었는데, 일선 공무원의 헌신적 노력·수고에 감사를 전한다”며 홍 부총리에게도 이들을 특별히 더 격려하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1 16:16:57 수정시간 : 2019/10/11 16:16:5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