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조국 딸, 인턴 증명서 확인 안돼…서울대에 고교생 인턴 있나”
민주당 “나경원 아들, 논문 1저자?…서울대 프로그램 맞나, 책임 물어야”
  • 오세정 서울대학교총장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는 10일 서울대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인턴활동·장학금 수령 관련 의혹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아들의 연구포스터 특혜 의혹을 두고 팽팽한 공방전을 펼쳤다.

이날 포문을 연 것은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이었다. 전 의원은 “(조 장관의 딸이) 인터넷 공고를 보고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에 지원했다고 하는데, 서울대에 고교생 인턴이 있었느냐‘고 오세정 서울대 총장에게 질의했다.

이에 오세정 총장은 “흔한 일은 아니지만 없지는 않았다”며 “이공계는 고교생들이 함께 실험을 하고 논문을 내는 경우도 있다”고 답했다.

전 의원은 이어 “(조 장관 딸은) 공고를 보고 지원했다고 하지만, 인터넷에는 공고가 없다. 인턴 활동증명서도 확인이 안 되고 있다”고 질문했고 이에 오 총장은 “센터 행정에 관한 컴퓨터가 오래돼 고장났고, 올해 초 폐기했다. 그래서 전 (관련 기록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센터에서 인턴을 선발하는) 이 사항은 고교생은 대상이 아닌 것으로 나와 있다”고 해명했다.

  •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조 장관 딸의 장학금 수령 관련 자료를 요구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을 휴학할 때 제출했던 병원 진단서의 위조 가능성을 제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이 미국 고등학교를 다니던 시절 윤모 서울대 교수 논문에 제1저자로 등재된 것을 문제 삼았다. 이는 나 원내대표의 아들이 해당 이력을 토대로 예일대학교에 입학했다는 의혹을 토대로 한다.

서영교 민주당 의원은 “유력 정치인(나경원 원내대표)의 아들이 서울대 의대 윤모 교수 실험실에서 논문 만드는 일을 했다. (그렇다는 이유로) 논문에 서울대 소속 제1저자로 써도 되느냐”며 “서울대 프로그램 소속이 맞나. (관련) 선출 절차가 있었나. 포스터에 서울대 소속이라고 적었는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이 10일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 오 총장은 “(선출 절차가) 없었다”며 “연구진실성 위원회에 제보가 들어와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같은 당 박경미 의원은 “유력정치인의 아들 김씨를 제외한 고등학생이 윤 교수 실험실에서 인턴이나 연구를 한 적이 있는지, 그리고 그 결과를 논문이나 포스터로 발표한 적이 있는지 확인 후 제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 의원은 또 “(교신저자로 기재된) 윤 교수는 (나 원내대표의 아들) 김씨가 (연구포스터 작성을) 다했다면, 무임승차”라며 “윤리위원회 승인을 받지 않은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10 15:27:47 수정시간 : 2019/10/10 15:27:47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