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이낙연 총리 “남북,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 마음 모으자”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10.09 12:10
한글날 경축식서 “외국어 사용 줄이고 쉬운 우리말로 바꿔야”
  • 이낙연 국무총리가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573돌 한글날 경축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한글날인 9일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위해 남북이 다시 마음을 모으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573돌 한글날 경축식’에서 “‘겨레말 큰사전’을 남북이 함께 편찬하기로 2005년 합의했지만 진행이 원활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조국 분단 70년은 남북의 말까지 다르게 만들고 있다”면서 “온 겨레가 한글로 한 덩이가 되도록 더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그는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이고 전문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야 한다”면서 “거칠고 어지러운 말과 글을 줄이고, 곱고 가지런한 말과 글을 늘리도록 언론과 학교와 정부가 더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우리말과 한글을 세계에 더 확산하기 위해 세종학당을 2022년까지 220곳으로 늘리려 한다”면서 “외국 대학의 한국어 학과와 해외 파견 한국어 교원도 늘리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10/09 12:10:20 수정시간 : 2019/10/09 12:10:20
올해의 자동차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