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조국 후보자 의혹, 사실과 다르게 부풀려져…청문회서 밝혀질 것”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1 15:51
윤도한 국민소통수석 “한상혁 후보자도 근거 없는 의혹…청문회서 낱낱이 밝혀질 것”
  • 청와대 전경.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합리적인 의혹 제기도 있으나 일부 언론은 사실과 전혀 다르게 의혹을 부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언급한 뒤 “언론이 부족한 증거로 제기한 의혹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청문위원들이 수집한 증거와 자료를 통해 철저히 검증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가 하지 않은 일들을 ‘했을 것이다’, ‘했을 수 있다’, ‘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의 의혹 제기도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지금까지 언론에서 제기한 설과 가능성은 모두 검증을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조 후보자의 동생이 위장이혼을 했다는 주장, 딸이 불법으로 영어 논문 제1저자가 됐다는 주장, 그 논문으로 대학에 진학했다는 주장 등 모든 의혹은 사실인지 거짓인지 반드시 청문회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수석은 “조국이라고 해서 남들과 다른 권리나 책임을 갖고 있지 않다”면서 “다른 장관 후보자들과 동일한 방식으로 검증받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조 후보자가 과거 신평 변호사를 대법관 후보로 추천했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윤 수석은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일부 언론이 근거 없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수석은 “한상혁 후보자가 음주운전과 폭행 전과가 있다고 보도하고, 심지어 제목으로 뽑아 부각하고 있다”면서 “또 자녀의 이중국적이 문제 된다고 보도하고 있는데,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해명 보도는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상혁 후보자에게 제기된 의혹 역시 진위가 국회 청문회 과정에서 낱낱이 밝혀질 것”이라고 역설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1 15:51:50 수정시간 : 2019/08/21 15:51: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