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靑, 이르면 22일 비서진 일부 교체…1부속비서관에 신지연 유력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20 22:35
  • 청와대 전경.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22일 청와대 비서진 일부를 교체할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교체가 예상되는 청와대 비서진은 조한기 1부속비서관, 김영배 민정비서관, 복기왕 정무비서관, 민형배 사회정책비서관, 김우영 자치발전비서관 등이다.

대통령을 가장 가까운 거리에서 보좌하는 제1부속비서관에는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1부속비서관은 대통령의 일정 수행 등의 업무를 담당한다.

미국 변호사 출신인 신 비서관은 법무법인 태평양, 삼성중공업 법무실, 김앤장 등을 거쳤으며 현 정부 출범 직후 해외언론비서관으로 청와대에 합류했다.

이후 올해 1월 2부속비서관으로 이동했다.

신 비서관의 이동으로 공석이 되는 2부속비서관에는 최상영 2부속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내부 승진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20 22:35:35 수정시간 : 2019/08/20 22:35: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