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日에 감정적 대응안돼…결기 가지되 근본대책까지 생각을”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8.12 16:39
“단순한 경제강국은 목표 아냐…인류 보편적 가치 옹호·평화협력 세계공동체 추구”
  •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2차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결기를 가지되 냉정하면서, 또 근본적인 대책까지 생각하는 긴 호흡을 가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선조들은 100년 전 피 흘리며 독립을 외치는 순간에도 모든 인류는 평등하며 세계는 하나의 시민이라는 사해동포주의를 주창하고 실천했다”며 “적대적 민족주의를 반대하고 인류애에 기초한 평등과 평화공존의 관계를 지향하는 것은 지금도 변함없는 우리의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은) 일본정부의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결연하게 반대하면서도 양국 국민 간 우호관계를 훼손하지 않으려는 의연하고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양국 국민이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민주인권의 가치로 소통하고 인류애와 평화로 우의를 다진다면 한일관계의 미래는 더욱 밝아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 보복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우리 경제를 더욱 내실있게 발전시키기 위한 전략을 정교하고 세밀하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의 부족함을 꼼꼼하게 살피면서도 우리 국민과 기업의 역량을 믿고 자신있게 임하겠다”고 공언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반드시 해야만 하는 일이고 해낼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의 목표는 단순히 경제강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인류 보편적 가치를 옹호하며 사람을 중시하는 평화협력의 세계 공동체를 추구해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국제사회와 연대하면서 책임과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8/12 16:39:09 수정시간 : 2019/08/12 16:39:09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