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민족끼리'·'메아리', 13일 '한국소외론' 다뤄
  •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을 나서며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북한의 대외선전 매체들이 '한국보다 미국과 협상하는 것이 생산적'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13일 잇따라 냈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소외론, 결코 공연한 우려가 아니다' 제목의 논평에서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한국소외론'이 대두하고 있다"며 "우리로서는 미국의 승인 없이는 한걸음도 움직일 수 없는 상대와 마주 앉아 공담하기보다는 남조선에 대한 실권을 행사하는 미국을 직접 대상하여 필요한 문제들을 논의하는 것이 훨씬 생산적이다"고 밝혔다.

이어 "조미 두 나라가 마주 앉아 양국 사이의 현안 문제를 논의하는 마당에 남조선이 굳이 끼어들 필요는 없으며 또 여기에 끼어들었댔자 할 일도 없다는 것은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다른 북한 매체 '메아리' 역시 이날 '소외는 스스로 청한 것이다' 제목의 글에서" 문제를 해결할 가능성이 없는 상대와는 마주 앉을 필요가 없는 것"이라며 "스스로 자처한 '한국소외'이니 거기서 벗어나는 것도 남조선 당국의 몫"이라고 썼다.

이어 "충고하건대 '중재자'요, '촉진자'요 하면서 허튼 데 신경을 쓸 것이 아니라 북남관계 문제의 당사자로서 선언(남북정상 합의) 이행에 적극적으로 달라붙는 것이 문제 해결의 출로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3 15:05:45 수정시간 : 2019/07/13 15:05:4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