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조직위, 개막식까지 北 참가 기다리겠다는 입장”
  •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0일 “보도매체를 통한 북한의 대남 비난 등 그런 부분들은 계속 상황을 주시하면서 파악해 나가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대변인은 이날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최근 선전매체를 통한 대남·대미 비난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감지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분석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이 사실상 광주 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불참할 것으로 전망되는 것과 관련해서는 “조직위 측에서도, 또 여러 채널을 통해서도 북측의 참가를 계속 얘기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 대변인은 이어 “아직 개막하지 않았고, 조직위 입장에서는 ‘개막식까지 계속 기다려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7/10 11:20:06 수정시간 : 2019/07/10 11:20:06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