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9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비무장지대(DMZ)에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에 대해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에둘러 표현했다.

최선희 제1부상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오늘 아침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6월 29일부터 30일까지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와 만나 인사를 나누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며 “매우 흥미로운 제안이라고 보지만 우리는 이와 관련한 공식 제기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중대로 분단의 선에서 조미(북미) 수뇌 상봉이 성사된다면 두 수뇌분들 사이에 존재하고 있는 친분 관계를 더욱 깊이하고 양국 관계 진전에서 또 하나의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본다”고 했다.

최선희 제1부상이 이날 발표한 담화는 북미 정상의 DMZ 회동과 관련해 미국 측이 공식적인 절차로 제의할 경우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입장인 것으로 해석된다.

일각에서는 최선희 제1부상의 담화에 대해 미국 측에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수 있도록 명분을 마련해달라고 요구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에 따라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9 14:11:19 수정시간 : 2019/06/29 14:11:19
데일리한국 지사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