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김정은 “비핵화 의지 변함없어…대화로 풀고 싶다” 시진핑에 전해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7 20:33
시진핑 주석, 문재인 대통령에 김정은 메시지 전해… 문 대통령 “북미 조속 대화 희망”
  •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오사카 웨스틴호텔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통해 “비핵화 의지는 변함이 없다.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다”는 취지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일부터 21일까지 방북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난 시진핑 주석은 27일 G20 참석을 위해 일본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회담을 하며 이 같은 내용의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정은 위원장의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다”는 언급은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대화의 재개를 원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즉 3차 북미정상회담 성사의 긍정적인 신호인 셈이다.

고 대변인의 브리핑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시 주석에게 “새 전략적 노선에 따른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을 위해 노력 중이며 외부환경이 개선되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또 김 위원장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고 싶으며 합리적인 방안이 조속히 모색되길 바란다. 한국과 화해 협력을 추진할 용의가 있으며 한반도에서의 대화 추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전했다.

다만 청와대는 “위 내용은 시 주석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한 내용을 브리핑 한 것으로 김 위원장의 정확한 발언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의 회담과 북미 친서 교환 등은 북미 대화 모멘텀을 높인 것으로 북미 간 조속한 대화가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응답했다.

아울러 두 정상은 시 주석의 방한에 대해 양국 외교 채널을 통해 협의해나가기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화살머리 고지에서 중국군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유품이 발견되고 있다. 확인 되는대로 각별한 예우를 다해 송환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도 양 정상은 대기환경 오염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시 주석은 “현재 중국은 환경보호를 위해 10배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한국과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중국 모두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니 양 정부가 협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으로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중국은 앞선 경험과 기술이 있는 만큼 미세먼지 해결에 함께 협력하자”고 답했다.

이번 회담은 오후 5시40분부터 약 40분간 오사카 웨스턴 호텔에서 진행됐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20:33:42 수정시간 : 2019/06/28 00:20: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