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행정
  • 이낙연 총리 “북미 정상, 상호 신뢰 표시…교착 타개할 출구 모색”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27 20:10
"대북제재 완화 위해선 북한 비핵화 의미있게 진전돼야“
  •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27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연합뉴스와 통일부 공동주최로 열린 ‘2019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에 참석해 “북한과 미국 정상이 교착 상황 타개 출구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번 일요일에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여덟 번째 회담을 갖는다. 최근 북한과 미국은 친서를 교환하며 신뢰를 표시하고 있다. 두 나라는 올해 2월 정상회담 이후 교착 상황을 타개할 출구를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평화와 생상 및 공영을 위한 새로운 여정을 시작했고 세 차례의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과 평양 선언을 발표했다. 이에 이산가족 상봉과 체육 교류가 이뤄졌고 판문점, 비무장지대, 서해의 군사적 긴장은 완화됐다“고 평가했다.

이 총리는 “그러나 판문점 선언과 평양 선언 이행은 제한적이며 철도 및 도로 등 경제협력 사업은 기초조사나 착공식 단계를 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총리는 “관건은 북한 비핵화의 더딘 진전과 유엔의 대북제재다. 정부는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를 충실히 이행했다. 이를 완화하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가 의미있게 진전돼야 한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한반도평화 심포지엄은 '상생·공영의 신(新)한반도체제'를 주제로 열린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27 20:10:38 수정시간 : 2019/06/27 20:11:0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