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한 식량상황 고려…지원결과 따라 추가 식량지원 시기·규모 결정”
  • 북한 남포항에서 쌀 하역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사진=AP/VOA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정부는 북한의 식량상황을 고려해 쌀 5만톤을 우선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19일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세계식량계획(WFP)과 긴밀히 협의한 결과”라며 “우선 쌀 5만톤을 북한에 지원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WFP를 통해 지원되는 이번 식량이 북한 주민에게 최대한 신속히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북한에 대한 추가적 식량지원의 시기와 규모는 이번 지원결과 등을 봐가며 추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9 17:57:12 수정시간 : 2019/06/19 17:57:12
금융 아름다운 동행 온라인판로 확대하는 유통업계 스타트업&유통 상생협력 증권사 대표상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