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손혜원 “차명 부동산이란 수사 결과는 억지…사실이면 전 재산 기부”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8 15:20
페이스북에 글 올려 “재판 통해 당당히 진실 밝히겠다”
  • 손혜원 무소속 의원.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손혜원 무소속 의원은 18일, 자신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검찰이 불구속 기소한 것과 관련 “재판을 통해서 목포에 차명으로 소유한 제 부동산이 밝혀질 경우 전 재산을 기부하겠다는 입장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한 검찰의 기소 내용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손 의원의 목포 ‘문화재 거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부 사실인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과 부동산실명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 했다고 밝혔다.

손 의원은 “조카 손소영 소유의 부동산 3건은 차명이 아니고, 다른 조카 손장훈 소유의 창성장만 차명이라는 다소 억지스러운 검찰 수사 결과 발표를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손 의원은 “일단 검찰의 기소 결정이 난만큼 재판을 통해 당당히 진실을 밝히겠다”면서 “무리한 의혹 제기 보도로 5개월 내내 강도 높게 조사받으신 분들 고생 많으셨다. 지치지 않고 끝까지 당당하게 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8 15:20:57 수정시간 : 2019/06/18 15:20:5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