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北, 핵폐기·평화 의지 보여주면 제재해제 및 안전보장”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6.14 19:57
스웨덴 의회 연설…“북한 평화 지켜주는 건 핵무기 아닌 대화”
  • 스웨덴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 구 하원 의사당에서 연설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스웨덴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톡홀름 시내에 있는 의회 제2의사당에서 연설을 갖고 이같이 말한 뒤 “국제사회는 북한이 진정으로 노력하면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응답할 것”이라면서 “제재 해제는 물론이고 북한의 안전도 국제적으로 보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남북 국민 간의 신뢰·대화에 대한 신뢰·국제사회의 신뢰 등 남북이 서로 가져야 할 세 가지 신뢰를 제시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남북 간 대화의 신뢰에 대해 “평화는 평화로운 방법으로만 실현될 수 있다”면서 “그것이 대화이고 북한의 평화를 지켜주는 것도 핵무기가 아닌 대화”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 간의 평화를 궁극적으로 지켜주는 것은 군사력이 아닌 대화”라면서 “서로의 체제는 존중돼야 하고 보장받아야 하며, 그것이 평화를 위한 첫 번째이며 변할 수 없는 전제”라고도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이 대화의 길을 걸어간다면 전 세계 어느 누구도 북한의 체제와 안전을 위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북한은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신뢰하고 대화 상대방을 신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신뢰는 상호적이어야 한다”면서 “그것이 대화의 전제이며, 한국 국민들도 북한과의 대화를 신뢰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를 불신하는 사람들이 평화를 더디게 만든다”며 “대화만이 평화에 이르는 길임을 남북한 모두 신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의 신뢰를 두고서는 “우발적인 충돌과 핵무장에 대한 세계인의 우려는 계속되고 있다”면서 “국제사회의 제재를 풀기위해서는 이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며 북한의 조속한 비핵화 조치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완전한 핵폐기와 평화체제 구축 의지를 국제사회에 실질적으로 보여줘야 한다”면서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때까지 양자대화와 다자대화를 가리지 않고 국제사회와 대화를 계속 해야한다”고 북한을 향해 대화의 장으로 나오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다른 한편으로는 남북이 합의한 교류협력 사업의 이행을 통해 안으로부터의 평화를 만들어 증명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국민 간 신뢰에 대해서는 “평화롭게 잘 살고자 하는 것은 남북이 똑같다”면서 “헤어져서 대립했던 70년의 세월을 하루아침에 이어붙일 수 없는 것도 사실”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남북은 단일 민족 국가로서 반만년에 이르는 공통의 역사가 있다”면서 “대화의 창을 항상 열어두고, 소통하기를 포기하지 않는다면 오해는 줄이고 이해는 넓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6/14 19:57:14 수정시간 : 2019/06/14 19:57: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