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지정 철회, 공감 44.0% vs 반대 42.2%
  •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국민의 절반가량이 국회 파행의 책임을 자유한국당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왔다.

26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지난 24∼25일 전국 성인 1021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국회 파행 사태와 관련해 ‘한국당에 책임이 있다’는 답변은 전체의 51.6%로 조사됐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책임이라는 답변 비율은 27.1%로 집계됐으며, 모름 또는 무응답은 19.3%였다.

한국당 책임론은 30대(62.9%)와 40대(67.7%), 광주·전라(71.4%), 화이트칼라(58.4%), 진보층(75.9%), 민주당(84.8%)과 정의당(82.2%) 지지층에서 높았다.

반면 민주당 책임론은 50대(37.0%)와 60세 이상(38.6%), 대구·경북(47.8%), 자영업(34.1%)과 무직·기타(37.9%), 보수층(51.0%), 한국당(79.4%)과 바른미래당(35.2%) 지지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국당이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 주장과 관련해서는 ‘공감한다’는 답변이 44.0%, ‘공감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2.2%로 나타나 의견이 분분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 지지도는 51.8%로 한 달 전 조사 때보다 2.2%포인트 상승했다. 국정운영에 대한 부정평가는 0.8%포인트 내린 45.7%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율에선 민주당이 39.2%, 한국당 20.6%, 정의당 8.3%, 바른미래당 5.5%, 민주평화당 0.4% 등의 순이었다. 민주당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6.3%포인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각각 0.1%포인트씩 상승했지만, 정의당은 2.6%포인트 하락했다.

자세한 내용은 KSOI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26 17:32:25 수정시간 : 2019/05/26 17:32:2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