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민경욱 "김정숙 여사, 김정은과는 악수하면서 황교안은 왜 지나쳤나"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5.19 16:26
민 대변인, 페이스북에 글 올려
  • 5·18 기념식의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황교안 대표와 고의적으로 악수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19일 민 대변인은 전날 광주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과 관련, 페이스북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도 공손하게 악수했던 김정숙 영부인께서 황 대표에게는 왜 악수를 청하지 않고 뻔히 얼굴을 지나쳤을까요"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남북화합 이전에 남남화합을 먼저 이루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전날 황 대표와 함께 기념식장에 참석했다. 그는 "김정숙 영부인은 황 대표 우측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악수를 한 뒤, 악수를 청하지 않은 채 황 대표 얼굴을 뻔히 쳐다보고 황 대표 좌측으로 넘어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에게 악수를 청했다"고 했다.

특히 민 대변인은 "황 대표는 의자와 우산, 물병이 날아다니는 속에서도 화합을 위해 광주를 찾았다"며 "손 한 번 잡아주면 되는데 그 손을 뿌리친 모습은 분열과 협량의 상징이 돼 이 정권을 괴롭힐 것"이라고 적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9 16:26:20 수정시간 : 2019/05/19 16:26:2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