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물러가라" 경찰 및 경호인력과 몸싸움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8일 오전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린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행사장으로 입장 하던 중 시민단체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정하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39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 광주를 찾았다 시민들의 거센 반발을 받았다.

18일 오전 9시 30분 버스를 타고 국립 5·18 민주묘지에 도착한 황교안 대표는 일부 시민들과 시위대의 항의에 부딪혔다.

경찰을 비롯한 경호인력이 황 대표 보호에 나섰지만 5·18 망언 등으로 성난 시민들과 격렬한 몸싸움을 펼치기도 했다.

일부 시민들은 황교안 대표가 지나갈 때 “황교안 오지마”, “황교안은 물러가라”라고 외치기도 했다.

한편, 황교안 대표와 같은 버스를 타고 기념식에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황 대표와는 다른 경로를 통해 입장하며 큰 충돌없이 기념식장에 자리한 것으로 전해진다.

기자소개 정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5/18 11:27:10 수정시간 : 2019/05/18 11:27:10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