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어제 수술해야 한다는 통보 받아”
  • 문희상 국회의장이 24일 오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 관련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항의 방문을 받은 뒤 쇼크 증세로 병원에 가기 위해 국회를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서 입원 치료 중이던 문희상 국회의장이 26일 오전 10시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국회 대변인실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의장께서 입원 중인 병원측으로부터 수술을 해야 한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박 실장은 “문 의장은 국회의장으로서 임무를 다하고 수술에 임하겠다고 고집하고 있다”며 “이 상황에서도 국회만 걱정하는 의장께 화도 나지만 그게 국민에 대한 도리이고, 국회의장으로서의 의무라 하셨다”고 전했다.

박 실장은 “(문 의장은 방송 등을 통해) 밤새도록 국회 대치상황을 지켜봤다”며 “빨리 결론이 나서 한시간이라도 먼저 의장님을 서울대병원으로 모시고 가야한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박 실장은 “이제 서울대병원에 도착했다”며 “의장께서 ‘수술을 잘 이겨내고 거뜬히 일어나시라’는 응원의 촛불을 마음에 켜 주길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을 맺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6 12:09:27 수정시간 : 2019/04/26 12:09: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