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도 ‘패스트트랙 저지’ 의총 개최…‘국회 보이콧’도 검토
  •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 원내대표들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처리 방안 등과 관련해 브리핑하고 있다.왼쪽부터 정의당 윤소하, 민주평화당 장병완,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23일 일제히 의원총회를 열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논의한다.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에서 각 당별로 의총을 열고 하루전 합의한 선거제도 개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의 패스트트랙 추인 여부를 결정한다.

여야 4당은 추인 절차를 마무리하면 오는 25일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를 열어 합의한 법안들의 패스트트랙을 추진할 방침이다.

다만 민주당은 특정 대상에 한해서만 기소권을 부여한 공수처 설치법에 대한 내부 조율이 필요한 상황이다. 바른미래당은 적지 않은 의원들이 패스트트랙 자체에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어 의견을 모으는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한편 자유한국당도 이날 오전 10시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한 긴급 의원총회를 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전날 여야 4당 원내대표의 패스트트랙 합의문 발표 직후 기자들을 만나 ““실질적으로 패스트트랙에 태울 수 없는 법안들을 태웠다는 건 의회민주주의를 이제 그만하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며 “앞으로 패스트트랙 관련 모든 움직임에 대해 철저하게 저지하겠다”고 예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회보이콧도 패스트트랙 저지방안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만약 선거제와 공수처를 패스트트랙에 태우는 순간 20대 국회는 없다”고 경고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23 09:13:31 수정시간 : 2019/04/23 09:13:31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여론조사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