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호혜협력 발전”…투르크멘 대통령 “신북방정책 환영”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4.17 21:23
한·투르크멘 정상회담…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 “평화적 한반도 문제 해결 지지”
  •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현지시간) 대통령궁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이번 방문이 양국은 물론 중앙아시아 국가들과도 상호 호혜적 협력기반을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도 아시가바트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은 유라시아 평화와 공동번영을 추구하는 우리 신(新)북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찬란한 고대 실크로드 문명의 중심지를 방문하게 돼 더욱 뜻깊게 생각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투르크메니스탄 방문을 예정했었다가 갑작스레 남북정상회담이 열려 연기돼 매우 아쉬웠다”면서 “드디어 대통령님을 뵙게 돼 기쁘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 준공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등 그간 한국 기업들이 투르크메니스탄 산업발전에 동참해 온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파트너십이 확대 발전돼 투르크메니스탄 국가 발전 과정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께서 역점을 둔 역내 수송 허브 전략과 우리의 신북방정책이 조화롭게 연계된다면 양 국민 모두 체감하는 실질적 성과를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한국은 우리의 중요한 파트너 중 하나”라면서 “우리나라 산업을 발전시키는 데 한국 기업들이 큰 역할을 하고 있고, 특히 신기술을 도입하는 게 중요한 방향”이라고 답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유라시아 국가와 관계를 강화하려는 신북방정책을 환영한다”면서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양국은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테러와 초국경 범죄 척결, 마약 퇴치 등의 문제에 협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이 자리를 빌려 한반도 비핵화에 관한 입장을 말씀드리겠다”면서 “우리는 항상 대화·협의를 통한 평화적인 한반도 문제 해결을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작년에 시작된 남북한의 가까워지는 과정을 환영한다”면서 “남북의 전면적 관계 활성화를 위해 공동의 인프라 구축 및 인적 교류 프로젝트를 통한 남북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4/17 21:23:02 수정시간 : 2019/04/17 21:23:0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