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전직 임원 구속에 비판 수위 높여…김성태 의원 "정치공작" 주장
  •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딸의 ‘KT 특혜채용 의혹’과 관련 당시 인사팀장이었던 KT전무(전직)가 구속되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은 15일 일제히 논평을 내고 김 전 원내대표를 비판했다.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김 의원은 그동안 딸의 특혜채용 의혹을 계속 부인해왔지만, 당시 인사팀장을 맡았던 사람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발새했다”며 “김 의원이 국민들 앞에 나와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권력을 악용한 취업청탁은 ‘성실한 노력’을 조롱하는 악질범죄”라며 “어느 누구도 타인의 취업기회를 비열한 방법으로 가로챌 수 없다. 사실이라면 사퇴가 답”이라고 압박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공평이 무너지면 나라의 근본이 무너진다”며 “이번 사건수사가 무너진 사회도덕을 세우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검찰에 의해 부정채용이 확인된 이상 더 이상 거짓말을 할 수는 없게 됐다”며 “김 의원이 진실을 털어놓을 가능성도 그리 높이 않아 보여, 이제는 김 의원 본인에 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시점”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김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사건은 세간의 뜬소문을 기반으로 제1야당 전임 원내대표를 겨냥한 정치공작으로 기획된 정황이 다분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원내대표는 “정규직 채용과정에서, KT 내부에서 어떤 부당한 업무처리가 있었는지 그 진위나 내용은 알 수 없지만,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조차 ‘김 의원이 채용청탁을 한 정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하는 마당”이라며 “여론몰이식 수사를 유도하는 넘겨짚기식 언론행태는 자제해달라”고 반박했다.

앞서 전날 검찰은 KT의 2012년 공개채용 인사자료를 분석해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포함돼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당시 인사팀장이었던 KT전무(전직)를 구속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4:41:50 수정시간 : 2019/03/15 14:41: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