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北 "북미협상 중단고려…김정은, 곧 향후 행동계획 발표"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9.03.15 13:56
최선희 北외무성 부상, 평양서 기자회견…"미국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 없다"
  • 최선희(가운데) 북한 외무성 부상이 15일 북한 평양에서 외신 기자, 외국 외교관들을 대상으로 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북한은 15일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러시아 타스통신은 이날 오후 평양에서 열린 최 부상의 기자회견 내용을 긴급뉴스로 타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 부상은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면서 "우리는 그런 협상을 할 의지가 약하다"고 말했다.

최 부상은 "미국은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간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고 비판했다.

최 부상은 "북한은 미국과 협상을 지속할 지, 그리고 미사일 발사 및 핵실험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의 향후 행동계획을 담은 공식성명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3/15 13:56:55 수정시간 : 2019/03/15 19:17:43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